대방 센트럴파크 1단지


대방 센트럴파크 2단지


대방 센트럴파크 3단지


대방 센트럴파크 4단지

대방 센트럴파크

포스코건설이 원주시 무실동에 공급하는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의 인기가 뜨겁다.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는 지하 2층~지상 28층까지 총 4개 단지, 전용면적 59㎡∼101㎡이며 총 2,656세대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로 브랜드 아파트 위상에 맞는 교통 호재와 프리미엄 생활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특히 눈길을 사로잡는 호재는 경강선 여주~원주 연장선 교통 호재다. 경강선은 수인선 월곶역에서 판교와 여주, 원주를 거쳐 강릉까지 연결하는 노선으로, 판교~여주와 원주~강릉은 이미 개통해 운영 중이며, 월곶~판교 구간(2021년 착공, 2026년 개통)과 여주~원주 구간(2023년 개통)이 개통 예정이다.
경강선 여주~원주 복선전철 사업은 원주시와 여주시의 지역 숙원 사업으로 지난 수서~광주 복선 전철 건설이 예비타당성 조사에 통과됨에 따라 여주~원주 복선전철 사업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여기에 원주시와 여주시가 경강선 여주~원주(21.95km 구간) 전철 사업 복선화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하면서 연장선 복선화 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여주~원주 구간이 복선화 전철로 개통이 되면, 수도권 주요 지역을 원주에서 전철을 이용해 이동이 가능해진다. 또한, 원주에서 판교까지 50분대 진입, 판교에서 서울 양재, 강남까지도 15~20분에 진·출입이 가능해진다.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 모델하우스 오픈 당시부터 서울과 수도권에서 몰려든 방문자와 계약자들로 발 디딜 틈 없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한편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는 단지 인근에 원주시청, 춘천검찰청 원주지청, 춘천법원 원주지원 고용노동부 등 행정타운과 법조타운이 인접해 있으며, 롯데시네마, AK플라자, 롯데마트, 원주종합운동장 등 다양한 문화, 상업, 체육시설들이 인접해 만족도 높은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아파트 단지 앞에는 치악초, 서원주초가 위치해 도보 통학이 가능하며, 원주시 단구동 중심상권 인근에 원주중, 원주여자중, 원주고 등 우수한 교육환경도 갖췄다. 이 밖에 중앙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광주원주고속도로와 5번, 19번, 42번 국도까지 인접해 전국 어디든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다.
현재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는 계약금(1차) 500만 원 정액제로 운영되며, 강원도 원주시는 비조정대상지역으로 주택규제를 받지 않기 때문에 더욱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조선비즈

대방 센트럴파크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가 분양 중이다.

포스코건설이 공급하는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는 지하 2층~지상 28층까지 총 4개 대단지, 전용면적 59㎡∼101㎡이며 총 2,656세대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다.

단지에 인접한 중앙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광주원주고속도로 등 고속도로와 5번, 19번, 42번 국도까지 이어지는 쾌속 교통망과 인근 원주시청, 춘천검찰청 원주지청, 춘천법원 원주지원 고용노동부, 근로복지공단 등 행정타운과 법조타운이 인접해 고위직 수요자들이 대거 포진되어 있다.


아파트 단지 앞에는 치악초, 서원주초가 위치해 도보통학이 가능하며, 원주시 단구동 중심상권 인근에 원주중, 원주여자중, 원주고 등 우수한 교육환경을 접할 수 있고, 단지 안에서 누릴 수 있는 축구장 50개 크기의 중앙공원과 각종 커뮤니티시설도 갖춰질 예정이다.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 관계자는 “교통, 입지, 교육, 편의시설, 쾌적한 자연환경 등 특급생활환경을 누릴 수 있고, 경강선 여주~원주 연장선과 원주기업도시 두 호재들로 높은 미래가치까지 두루 갖추고 있기 때문에 수도권 및 서울 지역에서의 많은 문의와 늘어나는 계약자들로 하여금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KTX신중앙선에 포함되는 남원주역 역시 단지에서 차로 10분거리에 위치해 있어서, 원주~제천~안동~신경주~울산~부산을 잇는 남북종단노선까지 연결되면 수도권 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로도 이동이 가능하다.

한편 원주 더샵 센트롤파크는 센트롤파크는 계약금(1차) 500만원 정액제로 운영되며, 강원도 원주시는 비조정대상지역으로 주택규제를 받지 않기 때문에 분양 받는 즉시 분양권 전매 또한 가능하다.


이데일리